TODAY : 2017-09-20 03:51:09
경남도민신문
뉴스 지역 시민기자 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LIFE 알림 게시판 포토
오피니언전경익 칼럼
칼럼-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2)전경익/전 경남과학기술대학교 토목공학과 겸임교수
경남도민신문  |  gndm10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4  18:06: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경익/전 경남과학기술대학교 토목공학과 겸임교수-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2)

‘주역’은 아무리 현자라도 때를 얻지 못하면 만 가지 지혜가 무용지물이라고 강조한다. ‘주역’에서는 부와 성공은 때와 기다림을 거쳐 적극적인 도전으로 성취해야 길하다고 강조한다. 누구나 부자가 되고 싶은 마음이 있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하지만 재물은 손에 넣을 수 있을 것 같아도 쉽게 손에 들어오지 않는다. ‘주역’에서는 이 상태를 ‘밀운불우(密雲不雨)’로 표현한다. 이는 구름이 빽빽하지만 비가 오지 않는다는 뜻이다. ‘소축괘(小畜卦)’는 이를 금방 달성될 것처럼 쉬워 보여도 결코 쉽지 않은 상황으로 풀이한다.

‘주역’은 부인이나 참모가 자신이 벌이는 일에 대해 부정적이라면 이때는 일을 도모할 시간이 되었다고 생각이 되어도 거듭 숙고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월기망(月幾望)’은 달이 거의 보름에 가까워졌다는 뜻으로, 일을 도모할 시간이 되었다는 말이지만 곁에 있는 이가 도모하려는 일을 부정적으로 본다면 최종적으로 흉한 결과를 낳는다는 것이다. 부인이나 참모는 당사자가 아니기 때문에 상황을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기 때문이다.

‘주역’은 개인이 성장과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견대인(見大人)’, 즉 군자나 현자를 만나야 길하다고 누누이 강조한다. 승괘(升卦)에서도 위대한 성장의 기틀은 바로 ‘용견대인(用見大人)’에 달려 있다고 한다. 즉 스승을 만나 지도와 편달을 받아야 성장의 기틀을 다질 수 있다는 말이다. 즉록무우(卽鹿无虞): 숲 속에서 사슴(여인)을 발견하고 욕심을 내어 숲에 들어가지만 사슴을 잡지 못하고 고생만 한다. 철부지의 욕망으로 중요한 시기를 허비하고 때를 놓치니 뒤에 이를 깨닫고 피눈물을 흘리는 것을 비유한 말이다. 이는 욕망에만 이끌리는 사랑을 경계하는 말이기도 하다. 어린 나이일수록 욕망에 집착하기 쉬워 오래가면 흉하다고 강조한다. 그러므로 ‘주역’은 청소년기에 뜻을 세우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이를 ‘이건후(利建侯)’ 즉 젊은 시절에는 장차 제후가 될 큰 뜻을 세워야 한다는 뜻이다.

‘주역’은 결혼에 대한 경계의 말도 전한다. 대표적으로 몽괘(蒙卦)의 ‘견금부(見金夫)’이다. 즉 ‘여자는 사내를 돈으로 본다’는 표현이 나온다. 여인은 돈이 없으면 변심해버리는 속성이 있고 그럴 때 제자리를 지키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한 남자에 대해서도 음의 기운, 즉 여자에 기대어 세상을 살아가려는 이른바 ‘음기경영(陰氣經營)’을 경계한다. 요즘 보면 결혼으로 한몫 잡고 덕을 보려는 세태가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인 것 같다. ‘주역’ 구괘(姤卦)에서는 배우자의 조건에 대해 말한다. 부부관계에서 여장(女壯), 즉 양의 기운이 지나치게 강한 여성은 배우자로 삼지 말라고 강조한다. 여성 배우자의 기세가 강하면 남자들이 좀 초라해지고 볼품이 없어져 매사에 자신감을 잃고 아내 뒤에 숨어 지내려는 모습을 보이곤 한다. 그래서 배우자의 궁합은 먼저 ‘기(氣)’를 보아야 한다. 이때 미세하더라도 남자의 기가 여성의 기보다 센 경우가 낫다는 것이다. 여성의 기가 남성의 기보다 세면 이는 음양의 합에 어긋나는 것이다. 그래서 기가 센 부인을 둔 남자들은 자꾸 집 밖으로 돌려고 한다. 저녁이 되어도 집에 들어가지 않고 술친구를 찾는다. 집에 들어가면 호랑이 같은 마누라 기세에 눌리기 때문이다. 기운이 너무 강한 배우자는 배우자를 본의 아니게 밀어낸다. 이런 남자는 자칫 일을 핑계로 아예 집을 나가 떠돌이로 사는 경우도 있다.

이 세상의 모든 일은 다 때가 있다. 씨를 뿌릴 때가 있고, 열매를 거둘 때가 있다. 일할 때가 있고, 놀 때가 있다. 외칠 때가 있고, 침묵할 때가 있다. 공부도 때가 있다. 기억력이 왕성하고 지식욕이 뛰어날 때 공부를 해야 한다. 나이 70이 되어 시력도 약해지고 의욕도 고갈됐을 때 아무리 공부를 하려고 해도 제대로 되지 않는다. 때를 놓쳤기 때문이다. 기회는 항상 있는 것이 아니다. 물실호기(勿失好機), 우리는 좋은 기회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 인간의 기회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저절로 찾아오는 기회요, 또 하나는 내가 스스로 만드는 기회다. 인생의 낭비 중에서 최악의 낭비는 시간 낭비다. 돈은 없다가도 벌면 또 생긴다. 그러나 한 번 가버린 시간은 영원히 가버리는 것이다. 억만금을 주어도 단 1분의 시간을 살 수 없다. 톨스토이는 “가장 중요한 시간은 언제냐? 현재다”라고 했다.

<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남도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고충처리인
경남 진주시 동진로 143   |  대표전화 : 055)757-1000  |  팩스 : 055)763-2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효
Copyright 2011 경남도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domin.com
본사이트에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