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12-15 00:38:34
경남도민신문
뉴스 지역 시민기자 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LIFE 알림 포토
오피니언아침을열며
아침을 열며-어떤 등산강영/소설가
경남도민신문  |  gndm10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1  18:12: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강영/소설가-어떤 등산

등산은 고통스럽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반면에 보람찬 일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또 등산이란 별 의미가 없는 작업이다. 밥이 나오느냐 돈이 나오느냐고 투덜거리는 사람조차 있다. 또한 등산은 서로 마음 맞는 사람들과 함께 하면 해볼만 하다고 한다. 그러나 등산은 오직 혼자서 자신만을 벗하며, 자신과 싸우는 고독한 작업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어떤 한 면만 본다면 모두 맞는 말이다. 그러나 등산이라는 전체를 놓고 보면 맞는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다. 그렇다면 등산을 전체를 놓고 생각해본다는 건 또 무엇일 것인가? 대체 등산이란 무엇일까?

등산은 산을 오르는 것을 말한다는 걸 모르는 사람은 없다. 아, 여기서 말하는 등산은 보통 사람들이 보통의 산을 오르는 것으로 하자. 알프스산이라든지 후지산의 정산에 국기를 꽂는 전문 산악에 대한 이야기까지는 가지 말자고 정해놓자. 거기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기 때문이다.

여기 친한 친구 두 사람이 등산을 시작한다. 두 친구는 벌써 오래 전부터 계획을 짰다. 삼박사일의 일정으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출발했다. 두 친구는 너무 오래 전부터 마음먹은 일을 하는 것이라 당연히 설레고 외려 두렵기도 했다. 서로 준비한 것들을 다시 한변 확인 하며 버스에서 내렸다. 거기서부터는 걸어서 등산로 입구에 도착하고 본격적인 등반에 돌입하면 되는 것이다. 친구야, 술을 마셔서는 안 되겠지? 하고 술을 좋아하는 한 친구가 마지막 슈퍼를 지나며 입맛을 다셨다. 다른 친구가 다정하게 웃으며 말했다. 우리가 무슨 제사 지내냐? 다만 취하도록 마시면 비탈진 산길에 위험할 수도 있겠지. 하면서 슈퍼로 들어가 친구가 좋아하는 맥주를 골라 딱 두 캔만 샀다. 이를 본 술을 좋아하는 친구는 술보다 친구의 마음씀이 더 즐겁고 고마웠다. 두 친구는 맥주를 아껴서 마시며 목을 축이며 산을 올랐다.

이제 산을 중간쯤 올랐을 때는 두 친구 모두 숨이 차고 힘들었다. 술도 다 마셨다. 술을 사온 친구가 불쑥 물었다. 친구야, 우리는 왜 등산을 하지? 자네가 먼저 하자고 하지 않았어? 그래, 내가 먼저 하자고 했는데 막상 이렇게 힘이 드니까 왜 하는지 좀 기분이 그래. 술을 좋아하는 친구는 자기도 힘들었기 때문에 뭐라 할 말이 없었다. 두 친구는 서로 멀뚱멀뚱 쳐다볼 뿐 한동안 말이 없었다. 숨이 차서 말을 할 수도 없었다. 술을 좋아하는 친구가 먼저 조금 쉬어 가자고 제안을 했고 두 사람은 알맞은 바위에 편하게 앉아 쉬게 되었다. 마주보며 둘은 멋쩍어 웃었다.

친구야 참 좋다. 술을 사왔던 친구가 주변을 둘러보며 말했다. 술을 좋아하는 친구가 뭐가, 하는 표정을 지었다. 봐라, 저 겹겹이 쌓인 산을 봐, 정말 놀라워. 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두 사람은 끝없이 이어 겹겹이 쌓인 산맥을 말없이 감상했다. 이번엔 술을 좋아하는 친구가 슬그머니 웃으며 말했다. 배고프지? 그리고 배낭에서 김밥과 마실 것을 꺼냈다. 지난밤에 손수 싼 김밥이었다. 전날에 아내에게 김밥 싸는 방법을 배웠던 것이다. 먹을 만할지 모르겠어. 불안한 표정으로 말했지만 친구가 맛있다고 하자 금세 표정이 환해지며 말했다. 산이 아무리 멋지고 좋은들 자네가 없었다면 별 의미가 없어지지 않을까? 등산이나 인생이나 이렇게 자네 같은 친구가 있으니까 의미가 있는 것일 거라는 말이지. 술을 사왔던 친구는 배낭 깊숙한 곳에서 팩에 든 소주를 하나 깨내며 웃었다. 자네가 이렇게 오글거리는 말을 할 줄 알고 내가 준비했어. 둘은 웃었다.

술을 좋아하는 친구가 소주를 넙죽 받아 마셨고 취기가 오른다 싶더니 술을 사왔던 친구는 또 한 팩을 꺼내 나눠 마시고, 친구가 다 마시고 나면 또 꺼내서 빈 팩이 대여섯 개가 되자 둘은 더 이상의 등산은 낼로 미루기로 의논했다. 날이 어두워지자 텐트를 치고 놀고 마셨다. 산은 낼 올라도 되니까.

<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남도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고충처리인
경남 진주시 동진로 143   |  대표전화 : 055)757-1000  |  팩스 : 055)763-2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효
Copyright 2011 경남도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domin.com
본사이트에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