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9-20 15:04:12
경남도민신문
뉴스 지역 시민기자 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LIFE 알림 포토
오피니언진주성
진주성-자원의 보고 알래스카윤기식/진주문화원 회원
경남도민신문  |  gndm10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1  18:12: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윤기식/진주문화원 회원-자원의 보고 알래스카

알래스카는 광대한 땅이라는 뜻으로 차갑고 자원이 풍부한 지역이며 처음은 인디언이 지배해왔다. 수천년 전 아시아와 북미대륙 거리(85km) 베링해협을 건너온 아시아계 사람들이다.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모든 역사가 뒤섞인 땅 알래스카다. 강으로 돌아오는(回歸) 연어는 인디언들에게 풍부한 단백질 공급원이 되었고 우림(雨林)으로 뒤덮인 해안은 사냥감이 풍부했다.

1732년 러시아 표트르 황제 지시를 받은 덴마크 탐험가 베링이 알래스카에 도착. 9년뒤 러시아는 이땅을 제국령으로 선언했다. 목재 연어 모피가 무진장이었다. 중국에서 수입한 차와 비단을 미국과 유럽으로 중계무역지로도 최적인 곳이다.

1853년 영국과 프랑스 연합군과 크리마이에서 전쟁이 일어나 러시아가 참패했다. 막대한 배상금을 갚을 길이 없던 러시아는 1867년 알래스카를 미국에 팔았다. 영국과 미국이 서로 적국이던 때라 캐나다를 점령 중이던 영국을 견제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컸다. 가격은 720만달러 러시아 사람들은 멍청한 거래라고 했고 미국사람들도 거래를 한 국무장관 스워드를 멍청이라고 불렀다. 이 거대한 땅에 러시아가 투자한 돈이 얼만데 그 돈을 회수도 하지 않고 헐값에 팔아 치웠다. 1880년 남쪽도시 주노에서 한해에 천만달러가 넘는 금이 쏟아져 나왔고, 1881년에는 샌프란시스코를 출발한 크루즈가 첫 출항했다. 금광촌에 필요한 물건과 일확천금을 노리는 사내들을 가득 실었다. 땅 주인은 미국인이 되었다.

1886년 9월 4일 백인 정부가 투쟁하던 아파치 추장 제로니모가 항복했다. 5000명이 넘는 백인 군사에 포위된 제로니모는 30명밖에 남지않는 전사들과 함께 총을 버렸다. 백인과 인디언 사이 전쟁은 종료되었다.

1968년 동토에서 유전이 발견 세계 석유 매장량의 10분의 1이 매장되어 있었다. 강에는 알을 낳으려고 회귀하는 연어들 백인들은 연어를 잡았고 인디언들은 금을 캤다. 크루즈선은 연일 관광객을 쏟아냈고, 얼음을 보려는 사람들 어느날 금맥이 끊기고 연어가 사라졌다. 금광촌은 쇄락했고 연어는 씨가 말라버렸다. 또 다른 종족 관광객이 출현했다.

1959년 알래스카를 주(州)로 승격했다. 연어를 증식해 5종의 연어가 넘치고 2004년 9홀짜리 골프장을 만들었고 여자들은 홍등가에서 각선미로 사내들을 유혹하고 러시아를 추억하는 기념품점이 도시마다 문을 열었다. 시애틀 추장은 옳았나? 자연을 돈으로 사거나 팔 수 있다고? 저 장엄한 빙하에 기대어 지갑을 열어대는 무리들과 끊긴 금맥을 다시 이어 그 무리들에게 다가가는 알래스카의 후손들을 보라고 했다.

<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남도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고충처리인
경남 진주시 동진로 143   |  대표전화 : 055)757-1000  |  팩스 : 055)763-2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효
Copyright 2011 경남도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domin.com
본사이트에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