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12-12 19:35:16
경남도민신문
뉴스 지역 시민기자 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LIFE 알림 포토
오피니언진주성
진주성-나그네 머물던 사랑채윤기식/진주문화원 회원
경남도민신문  |  gndm10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9  19:29: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윤기식/진주문화원 회원-나그네 머물던 사랑채

옛날 사람들은 집을 떠나 먼 길을 가거나 여행을 할 때 주로 어디서 머물렀을 까 “지나가는 나그네인데 하룻밤 묵어가도 괜찮을까 주인에게 여쭈어 보거라” 초라한 행색의 나그네가 어느 기와집 대문 앞에서 그집 하인에게 한 말이다. 오늘날처럼 교통이 발달하지 않았던 옛날에는 사람들이 여행을 떠날 일이 많지 않았다. 먼 길을 나서 다른 곳에서 숙박을 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전국을 돌아다니며 장사를 하거나 일정한 거처없이 떠돌아다니며 기예(技藝)를 보여주는 사람들 이름난 산과 계곡 등 아름다운 경치를 찾아다니며 시를 짓고 그림을 그리는 선비들이었다. 여행길에 나선 나그네들이 낯선 지역에서 숙박을 한 곳은 양반집의 사랑채라는 곳 사랑채는 집의 구조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보통은 대문옆에 붙어있는 하인들의 행랑채 뒤에 독립적인 건물이다.

조선시대 양반들은 대부분 나그네가 묵어가기를 청하면 거절하지 않았다. 그 이유는 나그네를 통해 다른지역 소식과 최신 정보를 듣기도 했다. 그들을 홀대했을 때 혹시나 지역에서 자기에 대한 평판이 나쁘게 나지 않을까 염려했기 때문에 또 멀리서 온 손님을 잘 접대하는 것이 선비의 도리라고 여겼다.

서민들이 묵어가는 시설로는 주막이 있다. 일정한 거처없이 떠돌아다니는 방랑객들이 이곳에서 묵었고 주막은 술, 음식도 팔고 잠도 재워주는 곳으로 장터나 큰 마을에도 많아 주막거리라는 이름이 생겼다. 조선시대 수많은 나그네가 드나들어 이름난 양반집 사랑채로는 ① 열화당(悅話堂)은 강원도 강릉 선교장(船橋莊)의 사랑채 이름으로 “가까운 이들의 정다운 이야기를 즐겨 듣는다”는 뜻이다. 세종대왕의 형이자 태종의 둘째 아들인 효령대군 11대손 이내번과 그 후손들이 생활한 집이다. 1815년에 지었다.

② 전남 해남에 있는 녹우당(綠雨堂)은 조선 중기의 문신 윤선도가 살았던 집의 사랑채로 효종임금이 자신의 스승이었던 윤선도를 위해 수원에 지어준 집을 뜯어 해남으로 옮겨온 것이다. 초록비가 내린다는 녹우당 ③운조루(雲鳥樓) 전남 구례 오미리에 있는 류씨 가문의 큰 사랑채 누마루이다. ‘구름 속 새처럼 숨어 있는 집’이라는 뜻 영조때 류이주란 인물이 낙안군수로 있을 때 지은 집으로 선교장처럼 규모가 매우 큰 99칸 양반집이었다. 노년을 편안하게 지낸다는 뜻의 노안당(老安堂)은 고종의 아버지인 흥선대원군 집이었던 운현궁의 사랑채로 흥선대원군이 주로 거처했던 곳 원래 운현궁은 창덕궁 건너편에 있는 규모가 작은 집이다. 나랏일을 논의하고 결정하는 흥선대원군의 정치 사랑방이다.

<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남도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고충처리인
경남 진주시 동진로 143   |  대표전화 : 055)757-1000  |  팩스 : 055)763-2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효
Copyright 2011 경남도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domin.com
본사이트에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