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11-17 03:58:51
경남도민신문
뉴스 지역 시민기자 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LIFE 알림 포토
오피니언진주성
진주성-고성 항일투사 허재기추호석/진주문화원 향토연구실장·향토사학자·시인
경남도민신문  |  gndm10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26  17:57: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추호석/진주문화원 향토연구실장·향토사학자·시인-고성 항일투사 허재기

허재기(許在其)(1887. 10. 28~1969. 12. 7)경남 고성군 구만면 저연리에서 태어났으며, 3·1만세운동 주도와 독립군자금 모집 등의 활동으로 독립운동에 참여하였다.

그는 1919년 3월 20일의 회화면(會華面) 배둔리(背屯里) 장날을 이용하여 독립만세운동을 주동하였다. 그는 전국적으로 독립만세운동이 전개되고 있음을 알고, 구만면의 청년 유지인 최정주(崔正周)·최낙희(崔洛僖)·최정원(崔正元) 등과 만나 독립만세운동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그는 이들과 함께 한문학자 이종홍(李鍾弘)에게 독립선언서를 요약해 줄 것을 부탁해서 그것을 필사하여 밤사이에 12개 동리에 전달하였다. 3월 30일 오후 1시경, 나팔소리를 신호로 개천리(介川里)·마암리(馬岩里) 주민들이 국천사장(菊川沙場)으로 몰려들었다. 여기서 최정원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였고, 이어 허재기가 등단하여 공약삼장(公約三章)을 낭독하고 독립만세를 선창하였다. 이곳에서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한 시위대열은 마침 장날이었던 회화면 배둔리 장터로 시위 행진하였다.

이 정보를 입수한 일본 헌병대는 완전무장으로 도로를 차단하고 대기하고 있었다. 시위대열이 이들에게 접근하자 헌병대가 말을 타고 시위대열로 돌진하였다. 그러나 시위대열은 나팔을 불어대며 저지선을 뚫고 배둔리 장터에 도착하였다. 이때 장터에서는 전날의 연락으로 서찬실(徐贊實)·김갑록(金甲錄)·김동기(金東琪) 등이 시위군중과 함께 독립만세를 외치며 장터를 시위 행진하였다. 일제는 그들 재향군인의 협력까지 받으며 시위를 진압하기에 안간힘을 썼으나, 시위대열은 아무런 희생도 없이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고 구만면으로 돌아왔다.

그는 구만면으로 돌아 온 즉시 대한독립동맹(大韓獨立同盟) 명의로 한인관리 퇴직권고문(退職勸告文)을 기초하여 이를 구만면사무소 이재홍(李在洪)에게 등사하도록 하여 각 도와 군에 있는 관공서에 우송하였다.

1920년 11월 19일에는 상해 임시정부(臨時政府)의 밀사인 곽정곤(郭正坤)과 함께 마암면 장산리(章山里)의 허종택(許宗澤)을 찾아가 군자금을 모금하는 등 계속하여 독립운동을 전개하다가 체포되었다. 이로 인해 같은 해 5월13일 고등법원에서 이른바 제령 제7호(정치에 관한 처벌의 건)위반 혐의로 지역 1년 6월형이 확정되어 옥고를 치렀다. 저이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1977년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

허재기 선생의 문소가 고성군 구만면 저연리에 있고 생가도 있다. 독립지사 허재기 공적비가 구만면 효락리 630-15에 창의비가 건립되었고 국가보훈처 현충시설 43-1-61로 지정되었고 관리자는 허성유로 기록되었다.

<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남도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고충처리인
경남 진주시 동진로 143   |  대표전화 : 055)757-1000  |  팩스 : 055)763-2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효
Copyright 2011 경남도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domin.com
본사이트에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