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2-14 05:55:56
경남도민신문
뉴스 지역 시민기자 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LIFE 알림 게시판 포토
오피니언일반칼럼
공격적인 자세로 활기차게 살아가자범산스님/금인산 여래암 주지
경남도민신문  |  gndm10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3.04  14:45: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저 하늘의 태양은 모든 인간과 동식물산천까지도 아주 평등하게 비추어준다. 희망의 밝은 태양은 나에게도 비추고 있다. 지금 잘나가고 있다 자만하지 말고, 다소 뒤떨어졌다 낙심하지 말라. 이순간도 상황은 변화하고 있다. 어린아이는 성장하고 있고, 청년은 늙어가고 있으며, 날마다 엎치락뒤치락 한다. 지금 눈에 보이는 모든 상황은 빙산의 일각이다.

착각도인은 되지 말자. 태양은 매일창조력을 발휘하며 암흑을 정복한다. 참깨 주께 볕 나라 들게 주께 볕 나라 노래하며, 태산을 넘으면 평지가 있다. 더 크고 넓은 심안(心眼)으로 보이지 않는 세계까지 꿰뚫어보는 슬기를 갖추어보자. 나에게도 버릴 습관이 많다는 걸 깨달았을 때 거듭날 수 있다. 세상에는 편견과 아집과 독선의 파도가 거세게 출렁이고 있다.

겁먹지 말고 살아가자. 겁 많은 개가제일 큰소리로 짖는다. 말만 큰소리친 겁쟁이는 항상 기회를 잃게 된다. 배를 바다에 띄운 이상은 전진 하느냐 가라앉느냐 둘 중의 하나다.

무슨 일이든 망설이지 말라. 남의 의견에 좌우되지 말고, 소신 것 살아야한다. 일일이 남의의견을 묻고 살아가면 그건 자신의 인생이 아니라, 남의인생을 대신 살아간 것이 된다.

남의의견을 자꾸 묻는 것은 자신이 하는 일에 확신이 없다는 증거다. 날씨가 좋지요? 물지 말고, 날씨가 좋습니다하라. 인생을 신선하고 즐겁게 살아가자. 성실하게 일하고 서로의 성장을 도와주며 살아가야한다. 부정적 생각이 강할수록 의욕과 행동에 제동이 걸린다.

현재 묶여있는 자기사슬에서 빠져나와야한다. 살다보니 다소 앞서가고 뒤처진 격차가 벌어졌더라도 그건 조금 전까지의 일이다. 지금부터 새로운 각오를 다짐하고 노력하면 평상시와 전혀 다른 행동이 나오게 된다. 지금까지 뒤처진 것을 한탄하기보다는 새로운 각오로 출발하는 게 현명한 기술이다. 가슴 가득히 희망을 품고 당차고 멋지게 살아가자.

개도 겁먹고 도망가는 사람만 물고 대든다. 그래서 겁은 자신을 가둔 감방(監房)이 된다.

“매일매일 공포를 극복해 나가지 않는 사람은 인생의 교훈을 배우지 못한 사람이다"

대담하게 공격적인 자세로 활기차게 살아가자. 다양한 활동과 당찬 행동만이 보약이다.

걱정 파는 가만히 앉자 생각만 하고 행동파는 왕성한 정신으로 활기차게 행동한다.

걱정하는 동안은 시간을 빼앗기게 되어 당장 해야 할 일도 할 수 없게 된다. 할 일을 하지 못하면 행복은 없다. 행복이란 고양이 꼬리와 같다. 고양이 꼬리는 뒤에 달려있다. 고개를 돌려서보면 꼬리는 눈앞에 있다. 그 행복의 꼬리를 잡으려 쫒으면 계속 달아나고, 놔두면 뒤에 바짝 따라다닌다. 제 꼬리 잡겠다 헛바퀴 도는 고양이처럼 시시한 인간은 되지 말자.

긍정적 발상과 행동만하면 모든 사람들의 신뢰와 인정이 자신의 뒤를 바짝 따를 것이다.

남의 산에 있는 옥돌을 부러워만 하지 말고, 머리를 삶으면 귀까지 익는다는 걸 배워, 내 것으로 만들어나가야 한다. 상대를 경쟁자로 보기 전에, 나에게 꼭 필요한 인연으로 보아야한다. 일체를 긍정하는 마음에서 천지의 조화가 이루어지고, 상대를 공경하는 마음에서 상생의 복락이 펼쳐진다. 탐내고 성내고 원망하는 어리석음의 허물을 벗어던져버리자.

시기질투가 없어야 평화롭고 차별이 없어야 평등한 것이다. 대인관계가 삐걱대면 성장이 멈추게 된다. 달팽이 뿔 위에서 싸움하듯, 소모전을 그만두고 한 발 뒤로 물러나 다시 한 번 생각하면서 살아가자. 손 데일까보아 겁먹으면 죽는 날까지 성냥불한번 커볼 수도 없다.

날마다 흥분된 기대 속에 서로 어울려 상부상조하지 않으면 정신적 파멸까지 오게 된다.

인생은 늘 변화해야하고 새로워져야 살맛이 난다.

<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남도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고충처리인
경남 진주시 동진로 143   |  대표전화 : 055)757-1000  |  팩스 : 055)763-2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효
Copyright 2011 경남도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domin.com
본사이트에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