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1-24 01:54:57
경남도민신문
뉴스 지역 시민기자 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LIFE 알림 게시판 포토
오피니언강신웅 칼럼
칼럼-중국문학(中國文學)의 특성(10)강신웅/경상대학교 인문대학 명예(강의) 교수·한국국제대학교 석좌교수·진주문화원 향토사 연구위원장·지리산 막걸리학교 교장
경남도민신문  |  gndm10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5  18:10: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강신웅/경상대학교 인문대학 명예(강의) 교수·한국국제대학교 석좌교수·진주문화원 향토사 연구위원장·지리산 막걸리학교 교장-중국문학(中國文學)의 특성(10)

지난번에 이어 중국 문학의 세부적인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원인(元人)’의 남하로 송이 멸망당하자 금과 원에서 수입된 호악(胡樂)은 조잡하고 처량한데다가 첨급(尖急)하여 사에 접창(接唱)할 수 없게 되었다. 여기에 모두가 부를 수 있는 새 곡이 시대의 요구에 따라 나타난 것이다. 곡은 사(詞)의 변조로서 그것은 크게 ‘소령(小令)’과 ‘투수(套數)’를 포괄한 희곡으로 이분할 수 있다. 이는 바로 고시·근체시·사가 도시(徒詩)로 물러앉으면서 시의 쇠퇴기에 발생한 체재로서, 그 중 희곡은 앞장에서 따로 논했으니, 여기서는 다만 산곡만을 논한다. 원·명 시가의 주류는 산곡이다. 곡체도 새로이 변화되었지만 이를 쓰는 곡가(曲家)도 많아져서 원대 곡가는 187명에 달하며, 작품은 거의 임눌(任訥)이 집성한 <산곡총간(散曲叢刊)>에서 볼 수 있다. 원대 산곡도 사와 마찬가지로 완약과 호방의 두 파로 나눌 수 있는데 사가 완약을 정종(正宗)으로, 호방을 변체로 삼는 데 반하여 곡은 호방을 정종으로, 완약을 변체로 삼고 있다.

원곡 4대가로 불리고 있는 마치원(馬致遠)·관한경(關漢卿)·정광조(鄭光祖)·백박(白樸) 등의 작품은 거의 호방파의 산곡으로, 특히 마치원의 <추사야행선(秋思夜行船)> 일토는 ‘원인지관(元人之冠)’이라 평가되고 있으며, 관한경의 곡은 ‘경연취객(瓊筵醉客)’같다 하였고, 백박의 곡은 ‘붕박구소(鵬博九霄)’같다고 하였다.

이 밖에 풍자진(馮子振)·유치(劉致)·관운석(貫雲石)·장양호(張養浩) 등은 모두 호방파에 속한 곡가들이다. 청려한 산곡으로 완약파를 이룬 장가구(張可久)의 <남려일지화(南呂一枝花)> 일토는 마치 원의 <야행선>과 함께 원곡의 관수(冠首)로 칠 수 있으니, 그의 곡은 ‘요천생학(瑤天笙鶴)’같다고 평했다. 장가구와 병칭되고 있는 교길(喬吉)의 곡은 그 풍격이 생동하고 청담하여 ‘신오고랑(神鷔鼓浪)’같다고 평했다. 장가구와 교길은 당대의 이하(李賀)와 이상은(李商隱), 혹은 송사(宋詞)의 온정균(溫庭筠)이나 위장(韋莊)에 비견할 수 있을 정도로 장(張)의 곡이 생채가 짙고 엄격하다면, 교(喬)의 곡은 색채가 연하고 활동적이라고 볼 수 있다. 이 밖에 요수(姚燧)·노지(盧摯)·서재사(徐再思)·이치원(李致遠) 등은 모두 완약파에 속한다.

‘명대’의 산곡은 초기에는 원대의 북곡을 답습했지만, 그 뒤 곤강(崑腔)이 유행하자 모두 남곡을 다투어 짓게 되었다. 명대의 곡가로는 <해부산당사고(海浮山堂詞稿)>를 지은 가장 생기있고 호방한 풍유민(馮惟敏)과 <추수암화영집(秋水庵花影集)>을 낸 시소신(施紹莘)을 대표로 내놓을 수 있겠고, 이 밖에 탕식(湯式)·왕반(王磐)·심사(沈仕)·양신어(梁辰魚)·심경(沈璟) 등이 있다.

‘청대’의 곡가론 모형(毛瑩)·심겸(沈謙)·주이존·여악·오석기(吳錫麒)·우개(尤個)·심청서(沈淸瑞)·석온(石韞)·진운(秦雲)·위희원(魏熙元) 등이 있으나 모두 원·명 산곡의 수준에 오르지 못하고 다만 허광치(許光治)의 <강산풍월보(江山風月譜)>와 조경희(趙慶熹)의 <향소주취곡(香消酒醉曲)> 등이 원·명에 비해 손색이 없다.

민국 이후에는 다만 오구안(吳瞿安)의 <상애곡록(霜厓曲錄)>이 있는데 신체시 운동에 밀려 시만은 그 명맥을 유지한다 하겠으나 곡은 사와 더불어 점차 유물화되고 있다.

<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남도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고충처리인
경남 진주시 동진로 143   |  대표전화 : 055)757-1000  |  팩스 : 055)763-2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효
Copyright 2011 경남도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domin.com
본사이트에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